top of page

라그랑주포인트

Lagrangian Point

글_

박석민 Seok Min Park

지근욱 Keun Wook Ji

바라봄의 바깥을 상상하는 회화

Painting Imagining Beyond the Gaze

글_

박미란 Park Mi-ran

미술 이론, 학고재 기획실장

Art theory, Director at Hakgojae Gallery

아날로그 앰비언트 스프레이

Analogue Ambient Spray

글_

황윤중 Hwang Yoon-jung

자유기고가

Freelance Writer

멀어짐으로, 마침내 비근해지는

Finally Becoming Familiar by Growing Distant

글_

조현아 Hyunah Cho

미술비평, 월간미술 기자

Art critic, Monthly Art editor

확장된 장에서의 회화

Painting in an Expanded Domain

글_

장진택 Jintaeg Jang

큐레이터

Curator

플래시백: 무엇같이 보이지 않게 된 기억

Flashback: Memory That No Longer Looks Like Anything

글_

추성아 Sungah Serena Choo

독립큐레이터

Independent Curator

트리비아

TRIVIA

글_

임보람 Lim Bo Ram

독립큐레이터

Independent Curator

MIMESIS AP4 : MINGLE-혼재

MIMESIS AP4: MINGLE

글_

정희라 Jeong Hee Ra

독립큐레이터

Independent Curator

전능회화

An Omnipotent Art

글_

김정현 Kim Jeong Hyun

미술비평

Art critic

멋진 신세계 : 재현되지 않은 얼룩들

Great New World : Unreproven Stains

글_

추성아 Sungah Serena Choo

독립큐레이터

Independent Curator

작가노트 : 그레이스

Artist Statement: GRACE

글_

박석민 Park Seok Min

나는 물리적이거나 관념적인 시공간의 접힌 지점들을 재 맥락 화하여 그림으로 그린다. 형태, 질감, 레이어를 구축하거나 흐트러뜨리고 그사이를 비선형적으로 가로지르다 보면 관찰/재현한 형상들은 환영이, 환영은 실제성을 획득하게 되는 어느 찰나를 마주하게 된다. 이는 언어가 되지 못한 채 떠도는 감정/감각들과 대면하는 순간이며 2차원의 그림이 심리적인 위치로 전환되는 특이점이기도 하다. 우물거리다가 삼켜졌던 말과 상상들이 회화로 번역되는 과정은 늘 불협화음을 동반하지만 때때로 이러한 불완전한 엉킴은 이미 휘발된 살갗의 감각들 혹은 머나먼 천체의 외로움과 만나게 되는 순간을 열어주기도 한다. 그리고 이것은 물리적인 환경과 관념적인 영역의 경계를 해체하길 바랐던 그림에 대한 나의 최초의 소망과 연결된다.

I re-contextualize and paint the folded points of the physical or abstract space and time. While constructing and deconstructing forms, textures, layer and non-linearly crossing among them, it is possible to find observed/represented forms acquire illusions, and the illusion acquires substantiality. This is the moment encountering a wandering emotion/sensitivity without becoming a language, and it is also a singular point in which a two-dimensional painting turns into a psychological position. The process of translating the mumbled words and imaginations always accompanies dissonance, but sometimes the imperfect situations open up the times to encounter with a volatilized sense of skin or celestial loneliness in the distance. It is linked with my initial desire for the work to dismantle the boundary between the physical environment and the conceptual area.

bottom of page